‘울산 시사(市史)’ 단행본<울산을 한 권에 담다>의 시민 공개 열람이 가능합니다.
울산의 광역시승격 2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 온 ‘울산 시사’ 단행본 편찬과 관련, 6월 16일부터 22일까지 시민공람을 실시하는데요. 시민공람은 울산시사(市史)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공람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울산을 한 권에 담다>는 단행본 형태의 책으로 총 4개 분야(사건, 자연․문화유산, 인물, 생활상)에 46개 주제(사건 14, 자연․문화유산 10, 인물 8, 생활상 14)로 제작되었습니다.
-시대의 격랑과 함께한 울산의 사건
-세계사적 가치를 지닌 울산의 자연·문화유산
-청사에 길이 빛날 울산의 인물
-변화의 소용돌이와 울산의 생활상

 

 

선사시대에서부터 삼국시대를 거쳐 산업수도가 되기까지의 울산 이야기들을 요약 정리해 놓은 소주제들을 찾아 읽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울산의 5일장 이야기부터 울산 해녀, 맛있는 특산물, 울산 떼까마귀 풍경 등 울산의 전반적인 생활상이 담겨 있는데요.

 

 

 

또한 단행본에서는 울산 인물로 소개된 이는 박제상, 김취려, 이의립, 박상진, 최현배, 서덕출, 고복수, 오영수 등의 인물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어요.

 

시민 공개 열람 및 의견 제시는 울산발전연구원 울산학센터(울산 남구 삼산중로 6, 2층)에서 ‘울산 시사’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가능합니다.

 

 

[울산을 한 권에 담다] 공개열람 안내
- 공람기간: 2017. 6. 16. ~ 6. 22.
- 공람장소: 울산발전연구원 2층 울산학연구센터(울산 남구 삼산중로 6, 2층)
- 문의사항: 울산발전연구원 울산학연구센터 052-283-7797


<울산을 한 권에 담다>라는 타이틀은 지난 3월 시민이 참여한 시민을 위한 책이라는 취지로 실시한 단행본 시민공모에 선정된 것인데요. 이번 공람 과정에서 제시되는 의견사항에 대해서는 확인 과정을 거친 후 최종 반영할 계획입니다. 또한 아직 가제본 상태이기 때문에 차후에 시민들의 의견사항 등이 최종 반영될 때는 주제에 맞는 다양한 삽화들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추후 울산 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제한 없이 열람할 수 있도록 이북(e-book)형태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번 공람 과정에서 제시된 의견사항은 검토 후 최종 반영할 계획이에요. 시민 공개열람을 통해 의견 수렴을 거친 후 오는 7월 14일 발간 할 예정입니다. ‘울산시사’에 대해 좀 더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울산발전연구원(052-283-7797)으로 문의주시기 바라며, 울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