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입니다.
다양한 문화 혜택이 가득한 날인만큼 특별한 계획이 많을텐데요. 울산 태화루에서도 특별한 행사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문화가 있는날인 6월 28일(수) 오후 7시 30분부터 70분간 태화루 특설무대, 태화마당에서 기획 공연이 진행됩니다. 이번 기획공연은 울산 시민들에게 전통문화를 제대로 보여주고 태화루를 활용해서 전통문화예술을 발전을 위해 진행되는데요.

 

 

 

이번 공연은 <태화연가(太和戀歌) - 태화루의 향기>라는 주제로 공연은 진행됩니다.
제1장 다드락
제2장 태화루의 향기 그리고 축제
제3장 모듬북시나위, 난감하네, 광대놀이
제4장 Fun&Pan 공연

 

 

 

제1장 다드락은 『대고』 가장 원시적인 악기 북 태고의 큰 울림으로 서막을 열고, 『설장구』 앉아 있으나 쉼 없이 뛰쳐 오르는 장단과 호흡. 설장구 연주의 진면목을 표현합니다.

 

제2장 태화루의 향기 그리고 축제에서는 『퓨전국악연주+소프라노』 태화루의 향기는 태화루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창작곡을 연주하며, 『퓨전국악연주+창작무용』다시 찿은 태화루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춤곡을 연주하고, 『퓨전국악연주+랩+노래+댄스』태화루에서 축제의 장을 만나실 수 있어요.

 

 

 

제3장 모듬북시나위에서는 모듬북의 서양비트와 사물놀이 장단의 어울림 등 퓨전국악연주로 별주부가 토끼의 간을 구하러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는 육지를 가야하는 애처로운 마음을 재미있게 담은 퓨전 국악 곡을 선보이며, 역동적인이고 다이내믹 한 움직임으로 태화루에서 신명나게 놀아보는 퓨전비보이 공연이 펼쳐집니다. 별주부전을 모르는 분은 거의 없으실테니 좀 더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거에요.

 

 

제4장 Fun&Pan에서는 출연진 전원이 나와 축제라는 퓨전국악연주에 판놀음이 시작되고, 신명이 있는 소고춤과 비보이의 임팩트 있는 비보잉, 그리고 피날레로 전 출연자가 어우러져 마지막을 장식합니다. 전통과 현대 문화가 만나 좀 더 이색적이겠죠.

 

태화루에서 저녁시간에 펼쳐질 이번 전통문화 공연.
국악이나 전통문화 공연은 지루하다는 편견을 가지고 계셨다면 이번 공연을 꼭 한번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젊은 세대가 좋아할 만한 랩과 비보잉 등의 현대 문화가 함께 어우러져 전혀 지루하지 않은 이색적인 무대를 만나보실 수 있으니까요. 그럼 수요일에 태화루에서 만나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